코로나19에 더 힘든 비정규직 노동자…"모든 해고 금지하라"_연합뉴스


"재난의 고통이 아래로만 내려가는 사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의 불평등을 심화시켰습니다. 이제는 바꿔야 합니다."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불안정한 고용 현실 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비정규직 이제그만 1천100만 비정규직 공동투쟁'은 7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잘리거나 무급 휴직, 과로사 당하는 비정규직 증언대회'를 열었다. 이 단체는 "코로나19는 사회의 밑바닥에 있는 비정규직, 특수고용 노동자 등에게 더 많은 고통을 줬다. 정부는 재난지원금과 고용지원금을 준다고 하지만 우리에겐 해당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기를 빌미로 기업들은 한목소리로 규제 완화를 요구하며 정리해고, 임금 삭감 등 구조조정 카드를 꺼내 들고 있다"며 "정부 역시 기업주에 대한 지원 대책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문보기

(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yes@yna.co.kr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