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스태프노조 "표준근로계약서 도입해 노동기본권 보장해야"_연합뉴스


언론·시민단체들은 27일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송사와 드라마제작사협회에 방송 제작 현장에서 표준근로계약서를 체결해 법적 노동기본권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희망연대노조 방송스태프지부 등 7개 단체는 "고용노동부가 근로감독을 통해 드라마 스태프 대부분을 노동자로 인정한 지 2년이 지났음에도 어느 한 곳도 근로계약서를 체결하지 않고 있다"며 "특히 공영방송인 KBS도 외주제작을 통해 스태프 노동자들을 극한의 노동조건으로 몰아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드라마 제작 현장의 표준근로계약서 도입을 위해 2019년 시작된 4자 협의체에 대해서는 "지상파 3사와 드라마제작사협회가 프리랜서 계약과 턴키 계약(기획과 설계·조달·시공·유지 관리 등 프로젝트 전체를 포괄하는 계약 방식)을 강요하면서 시간 끌기로 논의를 파행으로 이끌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문보기

(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stopn@yna.co.kr
목록으로